삼성 차우찬 "LG 박현준 다음에는 반드시 잡겠다."

노경열 기자

기사입력 2011-06-05 1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