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무비]예매율 83%↑…'어벤져스3', '아바타' 넘고 외화 최고 흥행작 될까

    기사입력 2018-04-17 07:54:49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개봉을 일주일 앞두고 벌써 259만 명의 예매 관객과 31억원의 예매 매출액을 확보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 전부터 유례없는 엄청난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가 '아바타'를 누르고 국내 박스오피스 외화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할 수 있을까.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는 25일 개봉하는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안소니 루소·존 루소 감독, 이하 '어벤져스3')가 83.2%(오전 7시 45분 기준)라는 압도적인 실시간 예매율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예매 관객는 259만명 을 넘어섰으며 예매 매출액은 벌써 31억원을 넘어섰다.

    '어벤져스3'는 지난 11일 주연 배우들의 내한으로 그 열기에 더욱 불을 지핀 바 있다. 닥터 스트레인지 역의 베네딕트 컴버배치, 로키 역의 톰 히들스턴, 스파이더맨 역의 톰 홀랜드, 맨티스 역의 폼 클레멘티에프가 입국했던 지난 11일 인천국제공항은 오전부터 이들을 보기 위한 팬들로 인산인해로 이뤘다. 이들의 입국은 오전 7시 30분 도착한 톰 히들스턴부터 오후 2시 35분 토착한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홀랜드, 뒤이어 도착한 폼 클레멘티에프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됐는데, 팬들은 새벽부터 공항에 도착해 오후에 모든 배우들이 입국할 때까지 미동없이 자리를 지켰다.

    '어벤져스3'와 배우들을 향한 한국 팬들의 뜨거운 사랑과 관심은 영화 홍보차 내한 행사를 온 배우들을 보기 위한 유례없는 '노숙 행진'으로도 증명되기도 했다. 한국팬들은 12일 오후 진행된 '어벤져스3'의 레드카펫을 조금이라도 '명당' 자리에서 보기 위해 11일 밤부터 줄을 서기 시작했고 12일 새벽 이미 전국 각지에서 모인 1000명이 넘는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했다.

    이런 뜨거운 반응에 '어벤져스3'가 어떤 흥행 기록을 낼지도 관심이다. 영화 관계자들은 '어벤져스3'가 올해 국내 최고 외화 흥행은 물론 마블 영화 최고 흥행 기록도 갈아치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마블 영화 국내 흥행 1위는 2015년 1049만4499명(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을 동원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조스 웨던 감독)이다. 더 나아가 마블 영화 최고 신기록 뿐 아니라 지난 2009년 개봉해 1362만4328명을 동원한 역대 국내 박스오피스 외화 흥행 최고작 '아바타'(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기록까지도 뛰어넘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새로운 조합의 어벤져스 멤버들과 역대 최강 빌런 타노스의 무한 대결을 그린 마블 스튜디오의 10주년 블록버스터다. 강력한 초반 5분, 그리고 모든 장면이 스포일러라는 소문으로 기대를 고조하는 마블 10주년의 클라이맥스인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4월 25일 개봉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