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이유영 "내 연기 보는 게 항상 힘들어, 못했을까봐 겁나"

    기사입력 2018-04-16 10:59:29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이유영이 '나를 기억해'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 영화 '나를 기억해'(이한욱 감독, 오아시스이엔티 제작). 극중 사건의 중심에 선 여교사 한서린 역을 맡은 이유영이 16일 서울 종로구 산청동에서 가진 라운드 인터뷰에서 개봉을 앞둔 소감과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전했다.

    극중 한서린은 결혼을 앞둔 평범한 고등학교의 교사. 어느 날 의문의 인물 마스터로부터 끔찍한 협박 문자를 받으면서 연쇄범죄에 휘말리게 되는 피해자이자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이다. 자신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으로 인해 과거의 악몽이 되살아나 두렵지만 마스터의 다음 타깃으로 자신의 밤 여학생이 지목되자 도망치지 않고 마스터의 실체를 밝히려 한다.

    지난 2014년 영화 '봄'(조근현 감독)으로 밀라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과 2015년 52회 대종상영화제어 신인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이유영. 이듬 해인 2015년에는 영화 '간신'(민규동 감독)으로 청룡영화상의 신인여우상까지 수상하며 충무로 대표 여배우로 자리잡았다. 매 작품마다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는 이유영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연쇄 범죄의 타겟으로 지목되면서 극도로 불안한 심리를 탁월하게 연기한다.

    이날 인터뷰에서 이유영은 "이번 작품을 하면서 "걱정이 많았다. 사회적인 문제를 담고 있는 의미있는 영화에 참여했다는 게 뿌듯했다. 생각보다 재미있었지만 제 연기는 아쉬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시나리오보다 영화를 보니까 보는 내내 화가 나고 화장하고 있어서 눈물을 참았지만 눈물도 나오려고 했다. 제가 한 연기를 제가 보는게 시사회 때 처음보는건데 저는 제 연기 보는 게 겁이 난다. 못했을까봐. 그래서 잘 못봤었는데 그런데 보다 버릇하다보니까 좀 나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유영은 자신의 연기에 대해서는 박한 점수를 줬다. 그는 "내 연기는 전체적으로 마음에 안드는데, 그래도 서린이 학생을 구해야겠다는 마음 먹은 이후에는 조금더 강한 여자로 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런데 대사를 하는 게 좀 어색하더라. 후시해서 입혀진 모습을 보니까 저한테 녹음된 티가 확나서 좀 아쉽긴 했다"고 설명했다.

    반대로 마음에 들었던 장면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그는 "모르겠다"며 수줍게 웃었다. 이어 "음, 과거와 현재 모습이 교차되서 만나는 자동차 장면이 마음에 들었다. 아 그리고 카페에서 쓰러졌을 때 장면, 그때의 연기가 마음에 들었다. 진짜 아파보이더라"고 덧붙였다.

    이유영은 음란물 유포 피해자 역을 연기한 것에 대해 "극중 서린은 과거에 안좋은 일을 당하고 숨어살고 약도 먹으면서 살다가 이제 약을 끊을 때쯤됐는데 다시 그일이 닥친 건데, 다시 공포감으로 다가오는 그 정서를 상상하기가 어려웠다. 서린이 극중 감정을 폭발시키는 장면이 없어서 그런 지점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영화를 준비하면서)감독님한테 이런 저런 범죄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성폭력에 대한 피해자분들이 써놓은 책을 읽었고 뉴스 자료들도 찾아봤다. 그때 다양한 연령으로 어린아이까지 이런 성범죄를 저지른다는 걸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나를 기억해'는 이유영, 김희원, 오하늬, 이학주, 김다미 등이 가세했고 '숨바꼭질'을 연출한 이한욱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4월 19일 개봉.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오아시스이엔티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