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조세호 '동장군' 기상캐스터 등장 폭소 "'무한도전' 생각하면 춥지 않아"

    기사입력 2018-01-12 08:08:51 | 최종수정 2018-01-12 09:52:12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생방송 뉴스에 깜짝 출연해 웃음을 유발했다.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 박경추 앵커는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면서 최악의 한파가 찾아왔다"며 "일일 기상캐스터를 한 분 모셨다"고 멘트했고, 갑자기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MBC 마이크를 들고 등장했다.

    조세호는 "오늘 같이 추운 날 그래도 여러분께 날씨를 전달해드리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걸음에 이곳으로 뛰어나오게 됐다"고 인사했다. 더욱이 그는 동장군으로 분장한 모습을 선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동장군' 조세호는 꽁꽁 언 청바지를 들어 올리며 "30분 전에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놓아보았는데 이렇게 얼어붙었다"며 센스 있는 소품을 준비하기도 했다.

    조세호는 '무한도전' 멤버를 시작하게 된 소감에 대해 "일단은 너무나 개인적으로 기쁘다. 누구보다도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내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니 기쁘다. 그것만 생각하면 오늘 날씨가 춥지도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아침부터 조세호 때문에 웃음으로 시작했다", "'무한도전' 취업 미션의 일환이 아니냐", "조세호와 동장군 잘 어울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ly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