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비아전] 손흥민 "내 임무 확실히 알았다"

    기사입력 2017-11-14 22:58:41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4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세르비아와 평가전을 가졌다. 양팀이 1대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종료 후 팬들에게 인사하는 손흥민의 모습.
    울산=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1.14/

    손흥민(토트넘)은 11월 A매치 2연전을 계기로 더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14일 울산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전후반 90분을 모두 소화했다. 지난 10일 콜롬비아전에서 멀티골을 쏘아 올렸던 손흥민은 이날 공격포인트를 올리진 못했으나 활발히 움직이며 세르비아전 1대1 무승부에 기여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경기들을 준비하며 내가 대표팀에서 해야 할 임무를 확실히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골대와 거리가 가까워지면서 위협적인 상황이 자주 생겼다. 아무래도 측면은 공간의 한계가 있다"며 "내게 패스를 넣어줄 권창훈, 이재성과 같은 선수들이 있기에 최전방 공격수도 나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지난 두 경기서 각각 호흡을 맞췄던 이근호(강원FC)와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을 두고는 "(이)근호형과 (구)자철이형은 다르다. 그래도 두명 모두 함께 뛰면 편하다. 같이 움직이면 분산이 되는 장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분위기가) 바뀐 것에 안주하면 안 된다. 우리가 콜롬비아를 이겼다고 강팀이 아니다"라며 "월드컵에서는 한발 두발 더 뛰어야 이길 수 있다. 더 강팀과 붙었을 때 더 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울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스포츠조선 바로가기[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