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실패로 끝난 NC 선발 최금강 조기 교체

    기사입력 2017-10-13 21:17:20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7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5회초 NC 최금강이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0.13/
    NC 다이노스의 불펜 조기 투입이 악수가 됐다.

    NC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1대7로 패했다. NC와 롯데는 시리즈 전적 2승2패로 팽팽히 맞서고 있다.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릴 5차전에서 결판이 난다. NC는 비로 경기가 하루 밀렸음에도 이날 선발 최금강 카드를 꺼내 들었다. 절반의 성공이었다. 4⅓이닝 3안타(1홈런) 1사구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불펜 투수들이 차례로 무너졌다.

    12일 창원에 내린 비는 NC에 유리해보였다. 특히,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 등판했던 에이스 에릭 해커가 4일을 쉬고 등판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해커는 당초 5일 휴식으로 알고 있었고, 5차전에 초점을 맞췄다. 게다가 해커가 1차전에서 7이닝 동안 104개의 많은 공을 던졌다. 결국 김경문 NC 감독은 최금강을 그대로 선발 예고했다.

    최금강은 김 감독의 기대대로 안정된 제구를 뽐냈다. 스트라이크를 공격적으로 던졌다. 1회 전준우, 손아섭, 최준석을 범타로 돌려세웠다. 2회에는 안타 1개를 내줬지만, 삼진과 도루 저지로 위기를 벗어났다. 구위도 나쁘지 않았다. 3회 1사 후 문규현에게 사구를 내준 뒤 후속타자들을 철저히 막았다. 4회에는 첫 타자 손아섭에게 좌중간 솔로포를 맞았다. 그럼에도 최준석, 이대호, 박헌도의 중심 타선을 흔들림 없이 잡아냈다.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7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NC 선발투수 최금강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0.13/
    1-1로 맞선 5회에도 등판한 최금강은 선두타자 강민호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이어 앤디 번즈에게 중견수 왼쪽 깊숙한 2루타를 맞았다. 번즈가 빠른 발로 2루에 안착. 최금강이 후속타자 문규현에게 초구 볼을 던지자 NC는 투수를 원종현으로 교체했다. 당초 김 감독은 최금강에게 '5이닝' 정도를 기대했다. 만족스러운 투구 내용이었지만, NC는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불펜이 무너졌다. 원종현은 문규현을 3루수 땅볼로 처리한 뒤 2사 3루에서 신본기에게 빗맞은 3루수 앞 내야 안타를 허용했다. 전준우에게 유격수 왼쪽 깊숙한 안타를 맞았고, 손아섭에게 좌중간 3점 홈런을 허용했다. 단숨에 4점을 내줬다. 원종현은 6회초에도 첫 타자 이대호에게 중월 솔로 홈런을 맞았다. 7회초 1사 후에는 구창모가 전준우에게 우월 솔로포를 맞아 실점. NC 불펜이 남은 이닝을 무결점으로 틀어막기에는 너무 길었다.

    결과적으로 최금강의 조기 교체가 실패했다.


    창원=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