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윤여정 "손님을 위해 살신성인의 힘으로 요리한다"

    기사입력 2017-04-21 21:58:19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윤식당'에 손님이 비처럼 몰아쳤다.

    21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서는 비가 내리는 날, 비 처럼 손님이 몰려왔다.

    중국인 단체 손님들은 음식과 음료를 많이 주문했다. 상무 이서진은 "대박이다. 매출이 확 늘어난다"라며 기쁨의 보조개를 보냈다. 주방과 홀 모두가 분주하면서도 침착하게 움직였다. 주문된 음식이 테이블로 나갔고, 중국인 손님들은 "발리에서 먹는 한국 음식"이라며 만족감과 재방문 의사를 밝혔다.

    스웨덴 단체손님의 주문도 이어졌다. 알바생 신구는 이야기만 듣던 '베지테리언'을 만났다. 이서진이 알려준데로 침착하게 응대했다. 혼자 온 손님, 동양인 가족 손님 등 손님이 비처럼 몰렸다.

    신나는 상무 이서진은 주방으로 가 주문받은 음식을 여러번 외쳤다. 윤여정은 몰아치는 주문에 정신이 없다가도 "센불에 해야 맛이 더 난다"라며 "살신성인의 힘으로 하는거다. 손님을 위해서"라고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준비한 재료가 다 떨어져 가는 상황. 윤여정은 "어제 장사가 너무 안되서 조금 준비했다"라며 속상해 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