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심은경 "올해 내 인생 첫 대선 투표, 후보들 지켜보고 있다"

    기사입력 2017-04-21 10:42:01 | 최종수정 2017-04-21 12:01:26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심은경(23)이 인생 첫 대선 투표를 앞둔 것에 대해 "대선 후보들을 지켜보며 결정의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 영화 '특별시민'(박인제 감독, 팔레트픽처스 제작)에서 선거판의 젊은 피, 광고전문가 박경을 연기한 심은경. 그는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가진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2003년 MBC 드라마 '대장금'에서 생각시(어린 궁녀)로 출연한 것을 계기로 연예계 입성한 심은경. 그는 2004년 MBC 드라마 '결혼하고 싶은 여자'에서 명세빈의 아역으로 본격 데뷔했고 이후 2006년 KBS2 '황진이', 2007년 MBC '태왕사신기', 2008년 KBS2 '태양의 여자'·MBC '태희 혜교 지현이', 2010년 KBS1 '거상 김만덕'·SBS '나쁜 남자', 2014년 KBS2 '내일도 칸타빌레'를 통해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또한 스크린 활동 역시 2004년 개봉한 영화 '도마 안중근'(서세원 감독)을 시작으로 '헨젤과 그레텔'(07, 임필성 감독) '불신지옥'(09, 이용주 감독) '퀴즈왕'(10, 장진 감독) '로맨틱 헤븐'(11, 장진 감독) 등을 거치며 성장했다. 특히 심은경은 '나쁜남자' '로맨틱 헤븐'을 끝낸 뒤 2010년 미국 뉴욕으로 유학, 프로페셔널 칠드런 스쿨에 입학하며 배우로서 견문을 넓혔다. 유학 중 '써니'(11, 강형철 감독) '광해, 왕이 된 남자'(12, 추창민 감독)에 출연해 각각 736만명을, 1231만명을 동원했고 학교를 졸업한 후 국내 무대로 돌아온 첫 복귀작인 '수상한 그녀'(14, 황동혁 감독)로 865만명을 끌어모으며 충무로 '최연소 흥행퀸'으로 거듭났다.

    지난해에는 1156만명을 동원하며 최고의 흥행 기록을 세운 '부산행'(연상호 감독)에서 부산행 열차에 좀비 바이러스를 퍼트리며 강렬한 오프닝을 선사한 가출 소녀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고 올해엔 '조작된 도시'(박광현 감독)에 이어 '특별시민'까지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심은경은 "나한테는 오는 5월 열리는 '장미대선'이 첫 대선이다. 나도 나이를 먹어가면서 사회적인 이슈, 정치적인 이슈를 한 국민으로서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던 찰나에 만난 작품이 '특별시민'이다. 사실 '특별시민'을 참여하면서 어려웠던 부분이 많았다. 박경이 쓰는 대사가 정치 용어도 많았고 시나리오 안에서 흘러가는 것을 파악하는 것도 어려웠다. 박경이 쓴 정치 단어를 파악해 공부하면서 여러 스태프에게 도움을 받았다. 사소한 것부터 큰 것까지 질문을 많이 했다. 이걸 파악해야 캐릭터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어떻게 선거가 돌아가고 전문가들이 어떤 일을 하는지에 대해 배우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영화는 다른 영화와 다르게 굉장히 치열하게 준비를 해서 지금 떠올려보면 내가 그 당시에 뭘 어떻게 준비했는지 기억하지 못할 정도다. 매 순간 몰입하고 예민했던 순간들이었다"고 답했다.

    올해 인생의 첫 대선 투표에 나선 심은경. 그는 지금의 선거에 대해서 어떤 생각일까? 심은경은 "지금 계속 후보들을 지켜보고 있는 과정이다. 후보들이 나와서 토론도 하고 발언들을 보면서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지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 영화를 촬영하면서 느낀 부분은 나도 정치라는 것에 대해 막연하게 알고 있었는데. 알고는 있어야겠다는 생각만 있었지 이걸 자세하게 알거나 그러지 못했다. 영화를 촬영하면서 적어도 내가 꾸준히 알아가야 하는 분야이고 유권자에 대한 권리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된 것 같다. 유권자로서 행위와 의식들을 계속 예의 주시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선거에 많은 관심이 있고 박경처럼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 스스로 고민하고 있다"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특별시민'은 현 서울시장 변종구가 차기 대권을 노리고 최초로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치열한 선거전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 문소리, 라미란, 류혜영 등이 가세했고 '모비딕'을 연출한 박인제 감독의 6년 만에 컴백작이다. 오는 26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쇼박스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