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김소이 "남친 구해요...열애설 한번 났으면"

    기사입력 2017-04-21 10:12:36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김소이(본명 김소연, 37)가 사랑에 대한 깜찍한 로망을 전했다.

    오는 27일 개막하는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에 한국경쟁 부문으로 초청된 영화 '폭력의 씨앗'(임태규 감독)을 들고 관객을 찾게 된 김소이. 극 중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주아를 연기한 김소이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가진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1994년 VJ로 연예계에 입성, 1999년 5인조 걸그룹 티티마로 본격 데뷔한 김소이는 2002년 티티마가 해체된 이후 배우로 전향 다양한 캐릭터와 장르로 자신만의 행보를 구축해나갔다. 그는 2004년 방송된 MBC 시트콤 '두근두근 체인지'를 통해 연기에 첫발을 디딘 후 2009년 MBC '지붕뚫고 하이킥!', 2010년 SBS '나는 전설이다', 2012년 tvN '아이 러브 이태리' 등에 출연하며 내공을 쌓았고 동시에 스크린 역시 2005년 개봉한 영화 '가발'(05, 원신연 감독)을 시작으로 '해부학 교실'(07, 손태웅 감독) '배우는 배우다'(13, 신연식 감독) '조류인간'(15, 신연식 감독) '프랑스 영화처럼'(16, 신연식 감독)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연기뿐만이 아니었다. 외교관이었던 부모님의 영향으로 홍콩, 영국, 미국, 대만을 오가며 학창시절을 보냈고 덕분에 한국어를 비롯한 영어, 중국어 3개국어를 마스터한 수재인 김소이는 자신의 장기를 십분 발휘해 MC는 물론 예능, 연출, 인디 밴드 라즈베리필드의 보컬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여기에 '아무도 몰라' '꿈, 틀' 등 두 편의 에세이를 집필하며 작가로서도 재능을 인정받고 있다.

    김소이는 "내 기억으로는 2015년 때부터 열애설을 만들려고 노력한 것 같지만 단 한 차례도 만들지 못하고 있다. 독서 클럽도, 바이크 모임도 주변에 온통 여자친구뿐이라 열애설이 나올 수가 없다. 여초현상이다"고 웃었다.

    그는 "모든 창작의 근원은 사랑이라고 생각하는 낭만파 중 하나인데 그래서 꾸준히 사랑하려고 한다. 지금도 사랑은 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 느낀 지점은 내 인생의 사랑이 오직 하나가 아니라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내 인생의 유일한 사랑이라고 생각한 사람이 한 명 있었다. 위대한 사랑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빠져있던 친구였지만 얼마 전에 이런 내 사랑의 감정을 완벽히 정리했다. 정확히 7년이 걸린 감정이었다. 좋은 친구로 남았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 사람이 내 인생이었고 내 전부였을 정도로 절절하게 사랑했다. 그런데 단지 그때의 사랑이었다. 지금도 그 사랑을 생각하면 애틋하고 좋다. 다만 이번 챕터에서의 사랑은 여기까지였다. 다음 챕터를 함께할 사랑을, 인생의 파트너를 기다리고 있다"고 고백했다.

    한편, '폭력의 씨앗'은 군 폭력을 당해오던 주인공이 분대원들과 외박을 나와 일어나는 하루를 그린 작품이다. 이가섭, 박성일, 김소이가 가세했고 '조난자들' 연출부 출신 임태규 감독의 첫 번째 장편 연출작이다. 오는 27일부터 내달 6일까지 전주영화의거리에서 열리는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 진출한 '폭력의 씨앗'은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첫 공개 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DN Brothers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