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 헨리·기안84, 무방비 얼굴낙서에 망연자실

    기사입력 2017-04-21 09:39:57

    [스포츠조선 최보란 기자] '나 혼자 산다' 헨리-기안84가 200회 제주도 엠티에서 낙서로 인해 얼굴이 엉망진창이 될 예정이다.

    21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200회 기념으로 무지개 회원들과 떠난 제주도 여행에서 악동에게 낙서 습격을 당하는 헨리와 기안84의 모습이 공개된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두 사람이 무방비 상태로 잠들었다 낙서범에게 당해 망연자실해 하는 표정이 담겼다.

    '나 혼자 산다' 200회 기념 제주도 여행에서 헨리와 기안84가 리얼한 대학생 엠티의 이튿날을 보여준다. 두 사람은 숙면을 취하던 중 의문의 무지개 회원에게 낙서를 당했고, 낙서로 엉망진창이 된 얼굴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특히 헨리의 얼굴에는 판다 무늬 눈과 고양이 수염이 마구잡이로 그려져 있고, 기안84에게는 짱구 눈썹과 뭉툭한 하트가 그려져 있다. 두 사람은 엉망진창이 된 자신의 얼굴에 넋이 나간 표정을 하고 있어 폭소를 유발한다.

    또한 기안84는 신발을 신다가 생각지도 못한 부위인 발목에도 형형색색의 낙서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이거 뭐야? 족발도 아니고.."라며 장난꾸러기 범인에게 2연타로 당한 것에 대한 허탈함을 드러냈다는 후문이어서 장난기 넘치는 낙서 범인의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헨리는 박나래를 범인으로 지목했고, 이에 박나래는 강력하게 부인했다고 전해져 밤새 신출귀몰한 낙서 작전을 펼친 범인이 누구일지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과연 아무도 모르게 헨리와 기안84에게 낙서한 범인은 누구일지, 두 사람은 망연자실하지만 웃음가득한 제주도의 아침은 21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ran613@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