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권민중 "1000:1 경쟁률 뚫고 ‘투캅스’ 女주연 데뷔"

    기사입력 2017-03-20 15:36:09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영화 '투캅스 3' 주연으로 데뷔한 배우 권민중이 당시 1000: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됐다고 밝혀 화제다.

    이는 KBS 2TV 퀴즈 프로그램 <1 대 100>에서 언급한 것으로, 이날 MC 조충현 아나운서가 권민중에게 "영화 '투캅스'의 여형사로 권민중 씨를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지 않으냐?"고 묻자, 권민중은 "내가 미스코리아 출신이라는 걸 모르시는 분도 많고, 또 '투캅스 3'에서 나 이외에 액션을 하는 여배우가 없었기 때문에 그 작품으로 기억해주시는 분이 많다."며 "'투캅스 3'가 데뷔작이자 인생작이 됐는데, 그 작품으로 아직까지 기억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배우 권민중'을 기억해주는 많은 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어 조충현 아나운서가 권민중에게 "당시에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 발탁됐다던데?"라고 질문하자, 권민중은 "한 1000:1 정도 됐다."고 밝혔고, 녹화장 곳곳에서는 탄성이 터져 나왔다. 권민중은 "오디션장에서 대본 리딩을 하는데, 감독님께서 내가 마음에 드셨는지 무대 위로 올라오셨다."며 "감독님께서 '얼마나 할 수 있겠냐?'고 물어보시기에 '무조건 할 수 있다.'고 대답했고, 그렇게 영화를 하게 되었다."고 영화 '투캅스 3'의 여자 주인공으로 데뷔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한편, KBS <1 대 100>의 또 다른 1인으로는 개그맨 양세찬이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했다.

    배우 권민중이 도전한 KBS <1 대 100>은 3월 21일, 화요일 밤 8시 55분에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lyn@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