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에 `아시아권 슈퍼카 테마파크` 들어선다

기사입력 2013-02-19 15:00:35

외국계 투자회사가 인천 영종도에 대규모 자동차 테마파크 건립을 추진한다.

영국계 글로벌 투자회사 웨인그로우 파트너스는 19일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투자유치 설명회를 갖고 오는 2016년까지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1등급 서킷 및 호텔, 박물관이 포함된 '레이싱 라이프스타일 클럽(가칭)'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웨인그로우는 2016년까지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5㎞의 FIA 1등급 레이스 트랙, 220개 객실의 7성급 호텔, 세계 최대 규모의 자동차 박물관, 트레이닝 센터, 윈드 터널·주행 시뮬레이터 등의 차량 연구개발(R&D) 시설을 갖춘 공간을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예상 투자유치 금액은 4천억원 규모.

이날 행사에는 투자 주체인 웨인그로우 파트너스와 이에 협력하는 슈퍼카 제조사 람보르기니, F1 레이싱팀 윌리엄스, 주한 영국·이탈리아 대사 관계자를 비롯해 이참 한국관광공사 사장, 카레이서겸 래퍼 김진표(쉐보레팀) 등이 참석했다.

아울러 국민은행, 포스코, 롯데, 한화, CJ, 현대산업개발 등 국내 대기업 20여곳의 투자의향사 관계자도 참석했다.

프로젝트 개발은 부동산 개발업체 EDG 코리아가 맡는다.
왼쪽부터 기자간담회 후 기념촬영중인 마틴 롤 마틴롤컴퍼니 대 표, 핀탄 나이트 람보르기니 마케팅 총괄, 아키스 스타크 웨인그로 우 파트너스 한국대표, 알렉스 번즈 윌리엄스 대표.
이곳에서 회원은 윌리엄스와 람보르기니가 제공하는 F1, F2 머신을 비롯한 레이싱카와 슈퍼카를 시승할 수 있다.

웨인그로우는 중국을 중심으로 '인천공항에서 4시간 내 거리에 있는' 동북아 자동차 애호가를 겨냥하고 있다.

이 회사에 따르면 동북아 슈퍼카 소유자는 7만3천명으로 그중 중국에 3만5천명, 일본에 3만명, 홍콩에 5천명, 한국과 대만에 각 1천500명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웨인그로우는 동북아가 가장 중요한 슈퍼카 시장으로 급부상한 가운데 한국이 지리적으로 그 중심지에 있어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아키스 스타크 웨인그로우 한국 대표는 이날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은 지리적 이점, 친기업적인 정부, 현대·기아차 같은 자동차 기업, 자동차 애호가가 있다는 점에서 적절하다"고 말했다.

웨인그로우 파트너스는 영국을 비롯한 유럽계 자금 56%, 아시아 계열 자금 20%, 미국과 중동 자금 24%로 구성된 투자회사로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자동차, 첨단기술, 라이프스타일, 부동산 등 4개 분야를 주력으로 하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웨인그로우 파트너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pkorea@gpkorea.com

[Copyright ⓒ 지피코리아(www.gpkorea.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