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女축구 한-일전 '욱일승천기' 현장 포착

    기사입력 2012-08-30 20:39:02 | 최종수정 2012-08-30 21:12:41

    욱일승천기
    ◇이날 대부분의 일본 팬들이 일장기를 들고 경기장을 찾았으나, 욱일승천기가 곳곳에서 모습을 드러내면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결국 '뜨거운 감자'였던 욱일승천기가 등장했다. 예상대로였다.

    30일 오후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펼쳐진 2012년 20세 이하 여자월드컵 8강전 '숙적' 한국와 일본이 맞붙었다. 런던올림픽 3-4위전 '독도 세리머니' 이후 첫 한일전인 데다, 독도 관련 정치적 대립과 반목이 첨예한 시점에서 펼쳐진 한일전인 만큼 그 어느때보다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일본 서포터스석 쪽에서 욱일승천기를 요란하게 흔드는 일부 팬들의 모습이 목격됐다. 정치적 퍼포먼스를 엄격하게 금지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던 국제축구연맹(FIFA)의 의지가 무색한 모습이었다. 일본 경찰이 경기장 입장부터 철저하게 소지품 검색을 하면서 만일에 일어날지 모를 불상사에 대비하려는 애썼으나, 소용이 없었다. 일장기와 자극적인 문구로 요란하게 치장한 검은색 밴을 몰고 확성기로 일본군가를 크게 틀어놓은 극우단체가 도로를 질주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도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