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수, 10억8천 4시즌 연속 연봉킹 위엄...김연경-강소휘, 8억으로 공동 1위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7-01 20:09 | 최종수정 2024-07-01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