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만 피했다…'61년만의 노메달' 임도헌호 항저우 참사, 이제 책임을 논할 때 [SC포커스]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9-26 07:37 | 최종수정 2023-09-26 0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