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황경민, '나경복 다음' 아닌 삼성 에이스 "주목받지 못해 아쉬움 있었다"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0-08-02 15:24 | 최종수정 2020-08-03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