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빈 "스킨십 좋아해…살을 비벼야 잔다" 깜짝고백

정유나 기자

기사입력 2013-02-16 13:48 | 최종수정 2013-02-16 1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