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육상]400m계주 김국영 임희남 '포기한채 출발선에 서지 않는다'

노주환 기자

기사입력 2011-08-16 18:06 | 최종수정 2011-08-18 1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