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라도 더 팔아보려고 했는데"…내일 결제하겠다는 손님, 결국엔 '연락 두절'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10-11 1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