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우승해도 자른다" 마침내 '경질의 문' 앞에 선 텐 하흐. "참을만큼 참았다"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4-23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