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간 7번 우승 "중국인 33살 구단주가 인터밀란을 수렁에서 건져"…中매체 조명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4-23 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