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또 '어우맨'이야" 248일 선두→재연되는 눈물, 25년 만의 '빅3' 혈투…과르디올라의 여유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15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