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사퇴 외침' 최원권 감독의 진심 "사퇴가 훨씬 쉽다. 도움 안 되면 내려놓는다"

한동훈 기자

기사입력 2024-04-14 1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