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일 당장 나가" 레비도 두 손 든 '0골 대환장 영입', 최대 280억 손실…이유있는 SON의 분노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11 2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