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심 바로 앞에서 고의로 가격" '더티' 케인, 레드 아닌 옐로카드 '특혜시비'…아스널 분노 폭발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10 1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