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군대 간다고 벌금에 폭언 의혹까지…선수 "국방의 의무" VS 구단 "지시불이행"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4-10 12:26 | 최종수정 2024-04-11 0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