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에이스’ 쿠보가 손흥민+김민재 넘고 아시아 1위...심각한 과대평가인 이유

김대식 기자

기사입력 2024-04-01 16:59 | 최종수정 2024-04-02 0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