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이변은 없다" 손흥민→이강인→김민재, '3대장의 자존심'…강력한 열망, 이기고 돌아간다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3-26 0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