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 기운’ 케인 좀 내버려둬...‘1200만원’ 동상까지 난리 “창고에 수년째 내동댕이”

김대식 기자

기사입력 2024-02-22 1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