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선언할까? 아니면 웃어 넘길까?' 韓축구에 오명 남긴 클린스만, 8일 밤 귀국인터뷰서 입장 밝힌다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2-07 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