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년 만의 亞 정상 도전'이란 말이 창피" 韓 축구, 더 이상 '황금시간'대 못 본다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1-25 23:07 | 최종수정 2024-01-25 2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