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가 불렀지만" 토트넘, '백업' 에메르송도 상종가…340억은 말도 안돼 '거절'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1-22 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