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ON]'도하의 비극' 조롱당한 우승후보 日, 30년 전 악몽 소환 '추가 시간 길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1-19 0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