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카잔의 기적' 신태용 감독 또 위대한 도전 "랭킹은 숫자에 불과…조별리그 日, 인정한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1-06 1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