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동료 악수 거절 포착, '3G 무승→4위 추락' 아스널 내부 분열인가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1-01 2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