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만에 눈물의 복귀한 '토트넘 탕탕이'…가장 먼저 안아준 SON, 이것이 캡틴의 품격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3-10-28 06:41 | 최종수정 2023-10-28 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