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치→자신감 하락+강력 경쟁자 등장, 아스널 日 수비수 "단지 팀을 돕고 싶다"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23-07-26 16: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