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현장]이강인의 미소 "저도 흥민이형 골 돕고 싶어요"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2-12-03 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