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눈물의 여왕'은 나 비서였다"…윤보미, 웃음·감동 책임진 김지원의 사이드킥

고재완 기자

기사입력 2024-04-15 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