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부터 분노까지" 음문석, 물오른 연기력…극의 몰입도 높였다 ('야한(夜限) 사진관')

안소윤 기자

기사입력 2024-04-11 1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