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꾹 참다 울었다” 강부자, 드라마 감독 때문에 제왕절개한 안타까운 사연 (송승환의 초대)

박아람 기자

기사입력 2024-04-01 1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