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나운서, 한국 금연구역서 담배 뻑뻑...공개 사과에도 "성의없다" 비난 쇄도

김소희 기자

기사입력 2024-03-25 1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