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살에 가장 역할..산다라박, 시누이 앞에서 눈물 "그냥 버텼다" ('조선의 사랑꾼')

정유나 기자

기사입력 2024-03-24 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