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오메가엑스 측 "휘찬, 前 소속사 대표 보복 두려워 강제 스킨십…강제추행 무고 맞대응"(전문)

백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4-03-20 1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