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면 승수가 책임져야". 김승수-양정아, 과감 스킨십→충격 궁합 결과까지. "둘이 잘됐으면"

이정혁 기자

기사입력 2024-03-10 0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