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책임한 폭로에 '피해자'만 남았다…이서진, 선처 없는 강경대응의 이유 [SC이슈]

이지현 기자

기사입력 2024-03-01 1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