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에게 아미가"…BTS 선한 영향력, 군부대도 화답했다

고재완 기자

기사입력 2024-02-12 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