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작' 청나라 끌려갔던 조정석, 신세경과 운명 같은 첫 만남…"대신 칼 맞아 다행" ('세작')

조민정 기자

기사입력 2024-01-22 06:34 | 최종수정 2024-01-22 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