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럭셔리 집서 무슨 일? "주변 공사로 문자·통화 불가능, 이해불가"

이우주 기자

기사입력 2024-01-18 1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