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풍백화점 생존자 "17년째 유서 써…삶의 목표 사라졌다" ('진격의언니들')

이게은 기자

기사입력 2022-12-05 09:47 | 최종수정 2022-12-05 09:47